티스토리 뷰

나의이야기

한라산 영실 코스 등반 기

야쿠 yaku 2008. 2. 22. 08:33

2008년  1월 19일 한라산 영실코스를 후배인 형훈이와 동행 하게 되었다.
아무 계획없이 출발한터라  준비할 장비(등산복 , 등산화 , 모자 ) 등을 챙기지  못하여 대략 올라 갈 수 있을까
라는 의도와 함께 등산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산로 입구까지 도로가 얼어서  차를 입구에 두고 2.5km 를 걸어서 등산로 입구까지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산로 입구 오르막 코스 에 다달은 나의 뒷모습 이다. 청바지가 왜이리 불편하고 단화가 미끄려워 죽는 줄 알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르막을 지나면 나무숲이 펄쳐지고 눈에 쌓인 나무들을 볼 수 있다. 등반도 거의 힘든 코스는 지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정말  캡장 멋있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까마기도 서로 나눠 먹는 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이 많이 녹아서 대략 저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라산 정상의 모습이다. 아직 올라 갈수는 없지만 올라갈수 있을때 도전이다.

'나의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이어 폭스 부가 기능 백업  (0) 2012.02.10
울 사무실 창밖 전경  (0) 2011.09.22
방태산 산행  (0) 2010.11.19
아이폰 1차 발송 대송 대상자 성공  (1) 2010.08.18
지워지지 않는 못자국  (0) 2010.08.11
한라산 영실 코스 등반 기  (1) 2008.02.22
댓글
댓글쓰기 폼